2011년 9월 7일 수요일

People with Disablities

어제 저녁, 남산국악당에서 <황웅도 잠복기>라는 공연을 보았습니다. 김만리씨를 비롯한 중증 장애인들로 구성된 <극단 타이헨>의 무대였습니다. 사지가 비틀어지고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 이들의 몸짓이 얼마나 보기 힘들까? 저는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하고 갔습니다.

의외였습니다. 그네들의 몸짓과 연기는 보기에 불편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아름다웠습니다. 무대를 구르는 김만리씨를 보며 아, 저 사람은 아마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게 구르는 사람일 거야! 생각하기도 했죠. 게다가 무대미술, 음악, 조명 등 연출은 얼마나 뛰어났던지요. 장애인들의 무대라는 사실과 무관하게 완성도 높고 감동적인 무대였습니다.

시종 웃음 지으며 가벼운 기분으로 보던 저와 다른 관객들을 갑작스레 눈물 나게 한 건, 김만리씨와 춤꾼 박경랑씨가 함께 춤을 추는 장면이었습니다. 자신의 어머니이자 무용가인 김홍주로 분한 김만리씨는 무대 위에 무너질 듯 앉아 춤을 춥니다. 객관적 기준으로 보면 춤이라 보기 어려운 몸짓입니다. 그 한 걸음 뒤에서 박경랑씨가 춤을 춥니다. 서로 같으면서도 다른 춤. 김만리씨가 마음으로 추는 몸짓이 박경랑씨의 몸을 통해 보여집니다. 아! 이건 아무리 욕심을 내어 길게 말해봐도 도저히 설명할 수 없네요. 안타깝습니다.

한국은 장애인들이 잘 보이지 않는 나라입니다. 별로 없어서가 아닙니다. 그들이 집을 나서지 않기 때문에 보이지 않을 뿐입니다. 버스와 지하철, 화장실과 건물들이 조금씩 나아지고 있지만, 아직도 이들의 발을 묶고 있는 건 우리의 시선일 겁니다. 조금 달라도 우리입니다. 많이 달라도 여전히 우리입니다. 장애인, 이주노동자, 혼인이주여성들이 모두 우리입니다.

어젯밤 제 머릿속에는 조금 다른 우리들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이들을 위한 웹 서비스는 어떤 것일까? 하는 질문의 씨앗이 심어졌습니다.

댓글 2개: